생모가 이야기하는 절대 사라지지 않는 “블랙홀


1980년 나는 막 태어난 나의 아들을 입양으로 잃었다. 나는 “잃었다” 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나는 당시 17세의 나이로 나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기 때문이다. 모든 것은 나의 부모님과 정부의 사회복지사가 처리해 버렸다. 심지어 그 사회복지사는 나의 약혼자가 그의 새로 태어난 아이를 보는 것조차  못하게 했다.

내 주위의 모든 사람들은 “극복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고 “모든 것을 잊을 수 있을 것” 이라고, 그리고 “내 인생을 살라고” 말했다. 내 아들의 양부모가 될 사람들이 내 아들을 병원에서 데려간 것을 알게 된 그날 오후 나는 하염없이 울었다. 나의 부모님은 내가 불임부부에게 얼마나 큰 기쁨을 줬는지 생각해 보라고 했고 내가 곧 그것을 “극복”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나는 내가 쇼크상태에 있다는 걸 알지 못한 채 그 후 몇 달간 학교 일로에 집중하며 그 고통을 묻어버렸다. 10달 뒤에 쇼크 상태에서 벗어나기 전까지 그저 “괜찮다”…라고만 생각했다. 입양 지원 단체는 그들이 한다고는 하지만 나의 고통을 완화시켜 주지 못했다. 술로 그 고통을 잊어 보려고 했던 또 다른 일년과 인생을 끝내려는 몇 번의 시도 후에야 정신과에 가기 시작했고 그 치료는 일년 동안 일주일에 한번 이루어 졌다. 

그리고 그 의사와 나는 상담이 나를 치유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나의 모든 감정을 억누르기에 충분히 강한 항우울제를 복용하기 시작했다. 그 약은 실제로 효과가 있어서 모든 것을 나의 속마음으로부터 “얼려서” 고통 속에 묻었다. 약은 효과가 있었다. 내 안의 모든 것을 얼려버렸고 고통을 묻어버렸다. 그제서야 나는 겨우 하루하루를 살 수 있었고, 아들을 찾는 것이 허락되는 19세가 되기를, 마치 형을 마치고 감옥을 나가는 사람처럼 손꼽아 기다릴 수 있었다. 

나는 나의 아들을 다시 찾는다면, 그 애가 건강하게 살아있고 행복한 것을 알게 된다면 나의 고통은 끝나고 진정한 행복이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얼마나 잘못 생각했었던가! 그의 존재 자체로 인한 행복, 그렇다. 그러나 내가 슬픔과 상실을 보지 않으려고 둘러 쌓은 회색 콘크리트 벽들은 무너져 내렸다. 내면으로부터 고통이 다시 올라왔다. 그리고 그것이 아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이었을까?  아니다, 나의 아들은 어린 시절 내내 그의 양부모에게 끊임없이 학대당했었기에 내가 느끼는 고통은 그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었다.


입양은 너무나 가혹한 것이기 때문에 내 자신이 슬픔과 상실로 심각하게 황폐해 질 수 있다는 것을 말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래서 상실로 인한 가혹한 슬픔으로 인해 결국 4개월 동안 4번이나 나의 내장이 꼬여서 응급병동에 호송되었다. 그 끊임없는 슬픔은 나의 신경계통을 매우 피곤하게 만들어 슬픔에 지쳐 나는 다시는 풀타임으로 일할 수 없게 되었다. 

그리고 입양 산업의 기관의 반응은 어땠는가? “과거를 잊지 못하고 있는 사람이 바로 이 여성이다. 이 여성은 흠이 있다.” “이 여자는 과거를 잊지 못하고 있고 그것은 그녀에게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아이가 죽었다면, 그 슬픔은 해결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시간의 문제이다. 아이를 입양으로 잃었을 경우에 우리의 아이가 여전히 살아있는 동안 그곳에 슬픔을 해결 할 수 있는 가능한 해결책은 없다. 그리고 살아 있는 슬픔과, 피할 수 없는 고통과 상실은 매일매일이 살아있는 악몽이다. 이것이 바로 입양기관과 입양을 원하는 사람들이 절대 인정하지 않는 입양의 현실이다.




이미지출처-theocentric.com, picturesof.net, makefive.com
내용출처 - http://www.exiledmothers.com/index.html



 


이 영상은 아이를 입양 보낸 생모들의 모임인 오리진스 미국의 프로모션 비디오입니다.
아이를 입양 보낸 엄마들의 증언을 통해 생모가 아이를 잃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이해할 수 있습니다. 또한 미국사회의 입양과정에서 생모들이 겪는 사회적 편견과 불합리하고 비윤리적인 과정 또한 알 수 있습니다.


세상에 모든 어머니는 자신의 아이를 키울 권리가 있습니다

 

 

 ※ 오리진스 미국 바로가기 :    http://originsusa.memberlodge.org/

 

 

 

 

Adoption and disenfranchised grief

 

 

전통적으로 입양은 미혼모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생각했지만 요즘 많은 사람들이 입양에 대해 조금 다른 입장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를 입양 보낼 때 아이의 본래 출생과 가족관계 정보를 없애고 새로운 출생 신고서를 만드는데요 이것은 친생부모와 아이의 관계를 무시하는 것과 다름이 없습니다. 친생부모의 존재를 무시하고 새로운 출생 증명서를 만들어 주면서 우리는 엄마와 아이가 가족을 구성할 권리도 무시하게 됩니다. 이렇게 아이를 입양 보낼 때 가족과의 관계를 부정하는 것은 아이에 대한 모욕이며 다른 모든 가족 구성원에 대한 모욕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가족관계의 단절로부터 입양인들은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있을까요?

 

 

 

우리는 미혼모들이 아이를 입양 보낼 때, 미혼모들이 아이를 잃는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입양으로 아이를 잃게 되는 엄마들의 슬픔은 사회적으로 전혀 인식되어지지 않고 있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엄마들 또한 공개적으로 아이를 잃은 슬픔을 드러내지 못하며 자신의 상처는 돌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는 입양은 사랑의 실천이라는 명목으로 입양산업에 호의적인 방향으로 지원을 해왔습니다. 반면입양으로 아이를 잃은 엄마들의 슬픔과 아픔을 치유할 수 있는 지원은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대부분의 생모들은 입양으로 아이를 잃은 슬픔을 공개적으로 표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임신한 것을 비밀로 했던 것처럼 출산을 한 후에도 그들의 감정을 숨겨야만 했습니다. 입양단체들은 슬픔을 겪고 있는 엄마들을 치유하거나 도우려고 하지 않고 사실상 회피해왔습니다.

 

친생엄마는 자신의 슬픈 감정을 표출하는 것이 올바르지 못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입양으로 아이를 잃은 엄마들은 표현 할 수 없는 슬픔을 경험합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친생엄마들은 점점 우울해지고, 자존감이 낮아지며 감정적인 혼란과 신체적인 병을 얻기도 합니다. 때때로 그들은 건강한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느끼며 이 슬픔은 종종 만성이 되기도 합니다.

 

 

 아무도 이야기 하지 않는 이러한 슬픔을 평생 가지고 살아가는 친생엄마들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는 입양으로 인한 아이의 상실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입양으로 헤어진 가족의 구성원은 그들의 상실을 인정해야 그들의 슬픔을 이해할 수 있고 고통에서 벗어 날 수 있습니다. 또한 우리사회에서는 입양의 이면에는 아이를 잃고 슬픔과 후회로 살아가는 친생부모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이처럼 입양은 간단한 해결 방안이라기 보다는 입양인들을 포함한 친생부모까지 관련된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받고 치유하지 못하기도 하는데요과연 입양이 미혼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장 간단한 방법일까요??

 

 

이미지출처

www.adoptionblogs.com/.../thumb_GriefPart1.PNG

staffordshiresocialservices.wordpress.com

www.adoptionblogs.com/.../LossAndSupport.PNG

 

내용출처

오리진스 캐나다 www. originscanada.org

 

written by Seul

 

 

 


 

 

생모증후군 : 친권을 포기한 엄마들이 겪는 심적인 고통

written by Seul

사진출처 - examiner.com

자료출처 - http://www.originscanad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