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3/0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29 캐나다 미혼모들, 수십 년 간의 강제 입양 사실 드러나 (1)

 

1963, 카렌 (Karen Lynn) 어머니가 그녀를 온타리오 클락슨(Clarkson, Ontario) 미혼모 시설로 보냈을 , 카렌은 19살에 불과했다. 그곳에서 그녀는 가족의 명예를 실추시키지 않도록 성을 사용하는 대신 카렌A라고 불렸으며, 입양에 동의해야만 시설에 머무를 있었다.

일년 , 빅토리아(Victoria) 있는 병원에서 당시 스무 살이었던 샤론 피더슨(Sharon Pedersen) 출산 마취되어 침대에 묶여졌고, 이후 창문을 통해 신생아실의 자신이 낳지 않은 명의 아기를 았던 것이 전부였다고 말한다.

 

그녀가 입양동의서에 서명하지 않으려 소리를 지르고 가구를 던지자, 사회복지사들은 손에 강제로 펜을 쥐게 했고 경찰을 부른다고 협박했다. 결국 그녀는 지역 아동지원단체의 입양동의서에 서명했다.

 

캐나다 전역에서 이와 비슷한 일들이 밝혀지면서, 이때까지 캐나다의 입양 관행에 대한 연방 정부의 조사를 요청하는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수십 년이 지난 , 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자녀와 다시 만날 있었지만, 그들은 강요에 의해 이루어졌던 강제적 입양에 대해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모든 미혼모가 자신의 아이를 포기하도록 강요되거나 강제적으로 입양을 보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언론에 드러난 미혼모들의 사례가 전부인 것도 아니다.

 

그들의 이야기는 1950년대부터 1980년대 초까지 이루어진 입양에 관한 최근 호주정부의 조사에 제출된 증언과 놀랍도록 비슷하다. 지난 호주 상원 위원회는 정부가아이를 강제적으로 빼앗긴 많은 부모들에게 사과를 하도록 촉구했다.

 

분야 관련 전담 변호사에 의하면, 캐나다에선 조사에 대한 단순한 요구를 넘어 퀘벡(Quebec) 비롯한 서부지역 ()정부를 납치, 사기와 강압으로 고소하는 집단소송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한다.

 

연합 교회(United Church) 대변인인 부르스 그레거슨(Bruce Gregersen) 이야기는 슬프고 힘든 분명하며, 우리는 이제야 이야기들을 듣기 시작했다 말했다. 연합 교회가 다른 단체와 함께 운영한 위니펙(Winnipeg) 있던여성을 위한 교회 ’(Winnipeg’s Church Home for Girls)에서는 여성이 아이를 양육하고자 한다면 형사 입건될 있다고 통보받았다. 그레거슨은이것이 우리가 문제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이다라고 덧붙였다.

 

<내셔널 포스트(National Post)> 일곱 명의 여성들을 인터뷰했다. 그녀들 대부분은 자신들의 이야기를 공개적으로 것이 처음이었으며, 미혼모가 아이를 입양시키도록 했던 단순한 사회적인 압박 이상의 것을 드러내고자 했다.

 

십대의 미혼모였던 밸러리 앤드루즈(Valerie Andrews) 그녀 자신도 모르게 모유 수유를 멈추는 약을 먹었다고 했다. 한나 앤더슨(Hanne Andersen) 역시 십대의 미혼모로 자신의 아이를 양육하려고 했지만, 이미 브리티시컬럼비아(British Columbia) 병원 기록에는입양을 위한 아기라고 쓰여져 있었다고 말했다. 온타리오 서드베리(Sudbury) 사회복지사들은 에스더 타디프(Esther Tardif)에게 그녀가 공공부조를 받을 자격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지 않았고, 아직 태어나지 않은 아이를 사랑한다면 입양을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에서 인터뷰한 대부분의 미혼모들은 자신들에게 가해진 강압이 체계적이었다고 말했다. 교회가 운영하는 조산시설에서 숙소를 배정받기 위해서는 입양이 필수 조건이었고, 아직 태어나지 않은 아이에게 헤어짐의 이유를 설명하는 편지를 써야만 했다. 사회복지사들은 공공부조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지 않았으며, 미혼모들이 아이를 위태롭게 있기 때문에 기소될 있다고 말했다. 의료진들 역시 미혼모들을걸레라고 부르며 진통제를 주지 않았고, 전하는 바에 따르면 십대들을 침대에 묶고 천으로 그들의 시야를 가려 출산과정을 보지 못하게 했다고 한다.

 

입양 관행 하의 어머니들에 대한 나쁜 대우를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캐나다의 생모 협회(Canadian Council of Natural Mothers) 회장인 (Lynn)캐나다의 기득권층에게 이번 이슈는 놀라움으로 다가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항상너는 아기를 포기했어라는 말을 들어왔고, 때마다 내가 말한 것은 기껏해야 그것이 비극적인 선택이었다는 것뿐이었다.”

 

앤드루즈는 캐나다 통계청의 1945년부터 1973년까지의 사생아에 대한 정보와 당시 대략적인 미혼모들의 입양 선택 비율을 연구했고, 결과 천문학적인 추정치를 내놓았다. 무려 35 명의 캐나다 미혼모들이 입양을 선택하도록 설득이나 강요, 강제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로리 체임버스(Lori Chambers) 어떤 미혼 여성들이 아이가 안정한 가정에서 자라고 사생아의 오명을 피할 거라는 것을 알기에 감사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1921년부터 1969년까지 온타리오의 미혼모들에 대한 <오해(Misconceptions)>라는 책을 쓰기 위해, 보관되어있던 수천 가지 아동지원사례를 조사한 있다. 배척 당한 여성들 모두가 조산시설에서 고통을 받았던 것은 아니었다. 다른 곳에서는 제공받을 없는 주거지와 음식, 우정에 감사하는 사례도 있었을 것이다.

체임버스는 “‘미혼 여성들이 아이들을 포기했는가 아니라, ‘어떻게 어떤 여성들은 포기하지 않을 힘을 가졌나라는 질문을 던져야 한다며대부분의 미혼모는 아이를 포기하고 아이를 입양을 보낸다 말했다.

 

앤드루즈는 낙태가 불법이고 피임이 쉽지 않았으며 미혼모를 문란하고 아이를 양육하기에는 지능이 너무 낮다고 보았던 시기에, 교회가 운영한 조산시설과 병원, 아동지원단체들에서 십대 미혼모들이 받은 대우를 지난 4 동안 기록해왔다.

 

1960년대에 토론토(Toronto) 브리티시컬럼비아에서 미혼모 문제를 다루던 사회복지사 조이스 마셀링크(Joyce Masselink) 앤드루즈의 추정치가현실적이지 않은 같다, 그녀가 자주 방문하던 밴쿠버(Vancouver) 교회가 운영하던 조산시설에 있던 소녀들은아주 좋은 대우를 받았다 말했다.

 

온타리오 하원 의원 마릴린 철리(Marilyn Churley) 1968 임신했을 당시 도와줄 사람이 없을 , 온타리오의 사회 복지사가 그녀의 유일한 친구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회복지사는 입양 이외의 대안에 대해서는 전혀 말해주지 않았고, 철리는 진통제 없이끔찍한” 24시간의 진통을 참아야만 했다.

 

마셀링크는내가 알고 있는 사회복지사 입양을 강요한 사람은 없었고 나도 절대 그러지 않았다 했지만 몇몇은 당시의 사회적 가치관을 철저하게 따르도록 유도했다고 덧붙였다. “그런 관행이 있었을 수도 있다. 다른 여성들의 이야기가 그것을 증명한다 그녀는 말했다.

 

1961425일자 신문의 인생 상담란에 랜더스(Ann Landers) 칼럼은 당대의 미혼모에 대한 시선을 가장 보여준다. 미혼모의 자식 사랑을 언급하면서 그녀는그런사랑 의심스럽다. 그것은 병적이고 뒤바뀐 사랑이며, 자기 연민과 자멸, 순교의 불건전한 조합이다라고 썼다.

 

앤드루즈는 인터뷰를 대부분의 어머니들이수치심을 느낄까봐그들의 비밀을 수십 동안 지켜왔다고 말한다. 그런데 지난 호주의 보도자료가 나온 이후로, 캐나다인 어머니들은 그들이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았고, 그들이 자신의 아이들을 원치 않았던 아니라는 것을 아이들에게 알릴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앤드루즈는 토론토에서 이번 가을에 캐나다의 입양 역사를 밝힐 이틀 간의 회의를 준비했고 수백 명의 어머니들과 입양된 사람들이 참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주 위원회는 정부가 그때의 사회적 가치관을 언급하지 않고, 어머니들에게 사과하고 보상하도록 요구했다. 보도에 따르면 어떤 어머니들은체계적인 무력화로 임신 기간 동안 피해를 받았다 말했다.

 

온타리오에 사는 케이티(Katie) 자신의 딸이 자신이 강간으로 임신된 사실을 모르기 때문에 성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며, “나는 아직도 수치심을 느낀다. 병원 기록을 통해 사람들이 나한테 짓을 후에야 끔찍한 부담에서 벗어나 편히 숨을 있었다 말했다.

 

케이티는 그녀가 살던 연합 교회 시설에서 멀지 않은 위니펙 병원에서 분만유도약을 받았고, 자신의 아이를 안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금발의 17 소녀는화학적 구속복(like a chemical straight-jacket-정신 이상자와 같이 폭력적인 사람의 행동을 제압하기 위해 입히는 )" 인해 정신을 잃었고, 나중에 깨어났을 갓난 아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검은 머리의 아이를 보았다고 했다.

 

케이티는 입양동의서에 절대로 서명하지 않았다고 했지만, 그녀가 법정에서 끄덕인 것이 딸을 국가의 보호를 받는 피보호자로 만든 같다고 기억한다.

 

체임버스는 온타리오의 아동지원단체들이1965 정부로부터 상당한 지원을 받기 이전에는 대부분 기부금에 의존하고 있었고, 아이를 입양한 부모로부터도 빈번한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단체들은 이해관계로 인한 충돌이 있었고, 가끔은 아이의 친아버지와도 거래를 했다. 거래 조건은 그가 입양에 동의하고 단체에 소액을 지불하면, 단체가 비용이 많이 드는 법적 양육비 분쟁에서 여자를 변호하지 않는 것이었다.

 

입양으로 헤어진 사람들을 지원하는 오리진스 캐나다(Origins Canada) 대표인 앤드루즈는 캐나다 연방 정부가 호주의 선례를 따르고 자국에서의 조사에 착수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그녀는 100명의 어머니와 입양된 사람들이 기관에서 실시하는 추후의 조사에 참가하기 위해서 오리진스 캐나다에 등록했지만 법무부 장관인 니콜슨(Rob Nicolson) 측에서 앤드루즈에게 이것은 주가 해결할 문제라고 했다고 말했다. 장관의 대변인은 그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확인해 주었다.

 

앤드루즈에 따르면 2011 7월에 그녀의 온타리오 주의회의원인 레자 모리디(Reza Moridi) 아동청소년 복지부 장관에게 편지에는 아직까지 답장이 없다.

 

앤더슨은아무도 역사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오랫동안 호주 여성들을 믿지 않았던 것처럼, 사람들이 지금의 우리를 믿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앤더슨은 태어났을 불법적으로 헤어진사람들을 위한 변호 그룹인 어머니와 아이를 위한 정의(Justice for Mother and Child) 현재 이끌고 있다.

 

앤더슨은 수요가 높은 건강한 백인 아기를 낳은 어머니들이타겟이 것에 대한 캐나다기마경찰(RCMP) 범죄 조사를 촉발시키기 위해서 이번 달에 경찰에 신고서를 접수할 계획이다. 1982 15살의 나이로 임신한 앤더슨은 자기 아이를 안아 보는 것이 번밖에 허용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녀는 앞으로 주나 개월 안에 브리티시컬럼비아 정부를 상대로 제기할 집단소송에서 대표 원고의 역할을 것이다.

 

앤더슨은 자신이 실제로 아이를 데리고 있었던 적이 없기 때문에 자신이 입양에 동의했다는 것이 무효라고 주장한다. “출산 직후 발은 아직 고정대에 있었고 아기를 없도록 몸에는 천이 덮여 있었다. 그들이 아이를 담요에 쌌다나는그만하세요! 우리 아기를 데리고 어디 가는 거예요?’라고 물어보다가 결국에당장 아기를 데리고 와요!’ 라고 소리쳐야 했다 말한다.

 

집단소송 진술서의 초안은 이번 집단소송이 “BFA(Baby for Adoption – 입양을 위한 아기) 의정서 인해 영향을 받은 여성들을 포함할 것이고 부모로써 아이를 키울 기회 박탈 동의가 없는 의학적 치료, 정신적 고통에 대한 일반·특별손해를 다룰 것이라고 명시한다.

 

앤더슨의 유명한 변호사인 토니 머챈트(Tony Merchant)아이가 혼외로 태어났을 경우, 아이가 어머니와 함께 지낼 없다는 정책이 있었던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말했다. 서스캐처원(Saskatchewan) 있는 머챈트의 법률 사무소는 2006년에 인디언들을 위한 기숙 학교와 관련한 집단 소송에서 20$(캐나다 달러) 합의를 이끌어낸 있다.

 

호주에서 조사자들은 BFA정책이 당시 만연했던완전한 단절 이론 적용한 것이라고 들었다. , 출산 친어머니와 아기 사이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모두를 위한 당시의 최선책이었다는 것이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아동가족발달부는 대변인을 통해 “1960-70년대에 여성들이 자신의 아이를 포기하도록 강요한 정부의 공동 정책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머챈트는 정부가 교회 운영 단체들을 지원했기 때문에, 이번 집단소송을 통해 단체들의 잘못된 행동의 책임을 정부에 지우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세군(Salvation Army) 대변인 머레이(John Murray), 앤더슨은 조산시설에서 굶고 폭언을 들었으며, 어떤 공조제도에 대한 정보를 받지 못했다고 말했지만, 브리티시컬럼비아의 메이우드(Maywood) 같이 정부 재정 지원을 받은 조산시설들이 도움이 필요한 십대 임산부들을 제때에 도왔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40-50 전에 단체들이 그들의 시설을 어떻게 운영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답할 없다고립적인 상황들이 없었다고 장담할 수는 없지만그러나 분명히 역사적으로 지역 주민들은 구세군을 환영하고 소중하게 여겼다고 생각한다 덧붙였다.

 

 

 

린이 머물렀던 조산시설을 소유한 캐나다 장로교회(Presbyterian Church) 대변인은지금은 40 전에 일어난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했다. 캐나다천주교중앙협의회(Canadian Conference of Catholic Bishops) 상황에 대해서 논평하는 것은 특정한 교구의 몫이라고 했다. 캐나다의학협회(Canadian Medical Association) 캐나다소아과협회(Canadian Pediatric Society) 대답하지 않았다. 온타리오 어린이구원단체 협회가 인터뷰 요청을 토론토 어린이구원단체에게 넘겼지만, 단체 역시도 개별적인 인터뷰 요청에 답을 하지 않았다.

 

 

한편 그레거슨은 이제 연합교회가 조산시설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기 위해 기록된 자료를 살펴보겠지만 연구자들이 그들의 노력의 초점을 어디에 두면 좋을지 있도록 어머니들이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피더슨은 문제에 대해서 캐나다는 너무 뒤쳐져있다면서호주의 보도가 나왔을 때부터 나는 기대감에 가득 있었다. 이제는 입양들이 강제적이었다는 것을 인정할 때가 됐다 했다.

 

 

 

Kathryn Blaze Carlson | 12/03/09 National Post

 

 

 

If you have further information for the reporter on this story, please email kcarlson@nationalpost.com.

 

 

원문 : http://news.nationalpost.com/2012/03/09/curtain-lifts-on-decades-of-forced-adoptions-for-unwed-mothers-in-can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