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회는 일반적으로 입양을 피보다 진한 가족의 탄생이나 이타적인 사랑의 실천 등으로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입양은 주로 부모가 없는 아이들이 새로운 가정을 갖게 되는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한국의 경우 입양 보내지는 아이들의 90%가 미혼모의 자녀로 사실상 엄마, 아빠가 있는 아이들입니다. 오리진스-USA(미국미혼모권입옹호단체)를 통해 한국과 같은 사실은 미국도 크게 다르지 않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미국의 입양기관 들은 과연 어떠한 방식으로 임신을 한 여성들에게 접근하는지 소개하고자 합니다.  

미국 입양기관들은 계획에 없던 임신을 한 여성들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조건 없는 상담”등을 제공한다는 광고를 하면서 출산준비중인 여성들을 현혹시키고 있습니다. 

입양산업 종사자들은 입양부모들에게 아이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습니다. 때문에 자신들과 입양을 보내려고 하는 엄마들의 이해가 서로 상충한다는 사실을 밝히는 것을 꺼려합니다. 또한 자신들이 임신한 여성들을 상담할 전문적 지식이나 자격요건을 갖추고 있지 않으며, 엄마들이 아이를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것이 상담의 목적이라는 것을 말하지 않습니다. 상담의 주된 내용은 엄마가 아이를 포기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득 만 초점을 맞추지 엄마가 아기와 헤어졌을 때 나타나는 부정적인 결과에 대해서는 간과하고 있습니다. 


저는 두 개의 인터넷 사이트를 보면서 입양기관들이 어떤 방식으로 엄마들에게 광고를 하고 있는지  알아보고 싶네요. 두 곳 중 첫 번째 사이트는 <용감한 선택 (CourageousChoice)>입니다. 


입양기관인 <용감한 선택(CourageousChoice)>은 엄마들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계획에 없던 임신키트”를 제공하여 그들이 스스로 어떤 선택권을 가지고 있는지 알게 한다고 합니다. “조건 없이 제공받을 수 있는 키트”는 예측 못한 임신을 했을 때 “재정적인 도움을 주는 정보”를 제공한다고도 홍보합니다. 


입양기관인 <용감한 선택>은 연중무휴로 운영되어 언제든 필요시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웹사이트에서 운영하고 있는 “질문코너”를 통해서는 일체의 전화 비용이나 상담비 없이 상담사와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고 위에서와 같이 광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입양이 아이를 위해 엄마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말하며 다음과 같은 말을 합니다. “입양은 당신이 스스로를 희생하며  아기에게 줄 수 있는 선물이며 그로써 아기의 삶을 최고로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입양은 책임감 있고 용기 있는 선택이다.” 

 

두 번째 소개할 입양단체는 <입양 최우선(Adoptions First)> 입니다.

<입양 최우선(Adoptions First)>은 데이비드 엘리스 (David Ellis) 변호사가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곳은 24시간 운영되는 ‘지원네트워크’와 ‘산모 패키지’란 프로그램으로 임신한 어린 여성들에게 홍보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산모 패키지’에는 로스엔젤레스 관광과 공항 환승, 픽업, 생활비 지원, 산모복 제공, 의료비 지원 및 법무관련 수수료 그리고 상담비용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홈페이지 첫 화면에는 한 손은 배에 얹고 다른 한 손에는 멋진 쇼핑백을 세 개나 들고 있는 임신한 여성이 웃고 있는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입양 부모’ 메뉴에 들어가면, 입양비용은 ‘생모’나 ‘생부’ 에게 지불하는 비용에 따라 다르다고 안내되어 있습니다.

<입양 최우선(Adoptions First)>은 임신한 엄마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우리와 함께하는 모든 양부모가족은 먼저 우리의 고객이 되기 전에 반드시 사전 심사를 받아야하고 그들의 배경과 범죄기록 등을 검사하여 통과 한 사람들입니다.” 이 웹사이트에서는 임신한 사람들에게 일년 안에 입양을 보장한다는 것을 자랑하며 사람들이 입양을 하도록 부추기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입양이 유기적으로 짜임새 있게 진행되고 있는 과정에 놀랐고 실망스러웠습니다. 입양은 거의 인터넷을 통해서 물건을 사듯이 아이를 사고 파는 것처럼 보였고 이것은 매우 비윤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를 가진 엄마에게 아이를 잘 키우고 자립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기 보다는 어떤 조건에서 아이를 보내고 당신이 아이를 포기함으로써 가질 수 있는 조건은 무엇인지를 홍보하며 엄마들에게 광고하는 모습을 보면서 정말 우리나라가 모방해서는 안 되는 나쁜 예라는 생각이 들었고 노파심에 한 편으로는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부디 한국사회는 입양이 산업으로 자리 잡지 않고 미혼엄마일지라도 아이를 편견 없이 키울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내용 및 이미지 출처>
http://www.adoptionsfirst.com/       
- http://www.courageouschoice.com/ 
   
- http://originsusa.memberlodge.org/